기타줄 재질과 코팅에 따른 차이는?

구매가이드/└액세서리 2018.11.19 16:56



안녕하세요. 석구입니다.

오늘은 기타줄의 재질에 따른 차이에 대해 알려드릴게요!




가장 보편적인 기타줄 재질은요.



가장 흔하게 볼 수 있는 기타줄의 재질은 크게 두가지입니다.

하나는 80/20브론즈, 하나는 포스포 브론즈인데요.


80/20브론즈는 80%의 구리와 20%의 아연이 섞인 합금재질입니다.

19세기에 처음 소개되어서 사용되기 시작했다고해요.

줄의 강도가 높아 비교적 음량이 풍부하고 사운드의 느낌은 크런치하고, 빈티지한 성향을 가졌다고 평을 받는 재질입니다.


포스포브론즈는 92%의 구리와 8%의 주석과 인이 섞인 합금재질입니다.

1974년에 소개되어 80/20브론즈를 능가하는 사운드로 많은 호응을 받았다고 해요.

줄의 강도는 비교적 연한 편으로 음색은 따뜻하고 깊은 음색을 가졌습니다. 또 울림이 풍부한 느낌이 좋은 줄이지요.


우리나라에서는 비교적 포스포 브론즈를 많이 사용하는 편입니다.

가격 역시 비교적 조금 더 높은 편입니다.




두 기타줄의 색을 비교해보면, 위의 사진과 같습니다.

80/20브론즈는 좀 샛노란 느낌이 강하고, 포스포 브론즈는 로즈골드 색감을 가진 기타줄입니다.

그래서 달려있는 줄을 보면, 대충 어떤 재질인지 알 수 있는 경우가 많아요.




코팅현은 무엇?



코팅현은 이런 재질을 가지고 있는 기타줄에 코팅이 되어있는 기타줄들을 이야기합니다.

좀 비유적으로 이야기하자면, 비오는날 우의를 입고 안입고의 차이랄까요?ㅎㅎ


그렇다면 왜 코팅현이 있을까요?

그것은 줄을 보호하는 코팅을 입혀, 톤이 먹먹해지는 현상을 줄이기 위함입니다.


흔히 기타줄의 수명이 길다, 짧다 이야기하는 것은 

줄이 안끊어지진다는 의미가 아닌 음색이 유지되는 기간이 길다의 의미로 생각하시면 됩니다.

코팅이 안된줄보다 코팅이 된 줄이 음색이 길게 유지되어 오랫동안 쓸 수 있습니다.


위 사진은 가장 인기가 많은 3가지의 코팅현입니다.


마틴의 MSP7000번대 시리즈.

다다리오의 EXP 시리즈.

그리고 엘릭서라는 코팅현이지요.


브랜드마다 코팅의 기술은 달라 수명도 조금씩 차이가 있습니다.

현재까지는 엘릭서의 수명이 가장 길다고 평을 받는 편입니다.ㅎㅎ




기타줄. 언제 교체해줘야할까요?


사실 교체는 연주자의 몫입니다.

자신이 생각해봤을 때 딱히 교체하지 않아도 생각된다면, 안하셔도 됩니다.


그래도 교체의 통상적인 기준을 알려드리자면,

1. 소리가 먹먹해졌을 때

2. 줄이 끊어졌을 때

정도 되겠습니다.


기간으로 교체시기를 추천해드리자면,

코팅이 안된 줄은 3~5개월

코팅현은 5~8개월을 권장해드리는 편입니다.




댓글 0